섹드립 매체 조선일보

관련 글: http://newscomm.nate.com/celebrity/celebView?post_sq=2734091



0. 조선일보가 트위터 섹드립에 관한 기사로 어그로를 끌었군요.

1. 조선일보가 잘 하는 건 다음의 두가지입니다. "공포를 사세요!" 그리고 "야 그거 하지마!" 전자의 대표적인 사례가 얼마 전 '웹툰이 학교폭력의 온상'이라는 논조의 기사였고요. 이번 기사는 후자에 속하겠네요.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영화든 책이든 보셨나요? 보세요. 이 소설 속 황색 저널리즘과 개차반 기자는 현실의 '빌트'지를 빗댄 것이지요. 조선일보에 대해서도 같은 맥락의 이야기가 나올 때가 훨씬 지났는데 별 게 없어요.

2. 떠올려보면 세상에는 언제나 타인의 윤리를 재단하고 검열하고 규제해야 한다는 신앙수준의 강박으로, 자신의 존재론적 발기부전을 남몰래 위로하는 변태 성욕자들이 있어 왔지요. 눈 반쯤 돌아가서 침 질질 흘리며 마녀검증하고 있는 종교재판관 같아요. 조선일보.

3. 이런 타블로이드 수준의 저열하고 선정적인 기사가 유린하기에는, 섹스라는 건 너무 좋고 훌륭한 거 아닌가요. 섹스 못하고 살아서 화가 난거면 운동을 하세요. 산보나... 턱걸이 같은 거. 자기가 못하고 산다고 무턱대고 앞 뒤 맥락 다 잘라내서 그거 나빠 엉엉, 징징대다가 하물며 그걸 무려 정치적 의도로 포장해 기사까지 쓰면 보는 사람 참 피곤합니다.

4. 이래서 제가 예전에도 '자위의 시간' 도입을 주장한 적이 있지요. 매일 일정한 시간, 일정한 공간에 신속하게 집결해서 명상의 시간 멜로디에 맞춰 일제 자위를 하고 일상에 복귀하자고요. 그렇게 하면 욕구불만으로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들을 최대한 줄일 수 있을 거라고요. 아마 그때 제가 국회의원은 하루 두 번 하라고 했던 거 같은데요. 조선일보 기자분들은 하루 세 번 하세요. 건투를 빕니다.


덧글

  • 좆선은 2012/03/18 19:29 # 삭제 답글

    옛날엔 인터넷이 해악이라고 주장하더니만

    이제 인터넷 까긴 뭐하니 트위터 까기로 작정한 듯
  • 치이링 2012/03/18 19:53 # 답글

    시원하네요 ㅋㅋㅋ
  • net진보 2012/03/18 20:13 # 답글

    ㅋㅋㅋㅋ잘읽고 갑니다요 ㅋㅋㅋㅋ
  • dada 2012/03/18 20:25 # 답글

    아 이런 '건투를 빕니다'에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2012/03/18 22:24 # 삭제 답글

    식상한 기사에 식상한 비판
  • 큐베 2012/03/18 22:29 # 답글

    조선일보 걱정된다.
  • 매직컨트롤 2012/03/18 23:38 # 답글

    잘 봅니다^^
  • kuks 2012/03/19 02:29 # 답글

    ㅋㅋㅋㅋ
  • 2012/03/19 08:5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슴가워너비 2012/03/19 10:31 # 답글

    ㅋㅋㅋㅋㅋㅋㅋ세 번ㅋㅋㅋㅋㅋ
  • 어린쥐™ 2012/03/19 10:37 # 삭제 답글

    난 왜 '부당거래'에서 유승범이 '두 번 해드려라'라고 했던말이 떠오르는거지...ㅋㅋㅋ
  • MCtheMad 2012/03/19 11:10 # 답글

    산송장 되겠다
  • 잠본이 2012/03/21 23:42 # 답글

    그양반들 쌓인 걸 생각하면 하루 두세번 갖고 될지 의문입니다(...)
  • . 2012/03/22 01:02 # 삭제 답글

    그러게요. 섹스란 삶에 활력을 주고 좋은것인데 말이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와이드 위젯2


twitter

4개짜리 애드센스 3